조준익

조준익은 디자인 스튜디오 ‘크래프트 콤바인’의 멤버로, 붕규산 유리 소재를 활용한 컨템포러리 오브젝트 브랜드 ‘클리어비’를 운영하고 있습니다. 소재가 가진 다양한 특성에 주목해 동시대의 라이프 스타일과 밀접한 제품 디자인을 선보입니다. 인간의 본능적인 욕구를 해소하는 방법에 집중해 감정이 전달되는 찰나의 절묘한 순간을 표현하는 상징물과 본능적인 소통을 가능하게 할 도구를 조형하는 데 관심이 있습니다.

11

유지하는 것 또한 자라나는 방식이며

줄기와 잎은 식물의 구성 요소 간에 균형을 맞춰주는 매개의 역할을 합니다. 조준익의 작품은 ‘매개’와 ‘균형’이라는 개념을 담아 곧게 뻗어 있는 직선(1) 형태의 문자를 만들어냅니다. 비어 있는 곳을 채우며 개별 유닛이 하나의 형상을 이루어나가는 방식은 가시적으로 드러나지 않아도 유지하는 것 또한 자라나는 방식임을 전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2. 기호들

생명에 대한 기록은 다양한 방식으로 전해 내려옵니다. 후대는 기록의 단서를 시대적 틀 안에서 분석하며 과거를 상상하고, 해석을 더해 또 다른 생명으로 재창조합니다. 기록은 생성과 소멸의 순환고리 안에서 발현되는 인간의 의무와 욕망이 혼합된 원초적인 본성일지 모릅니다. ‘기호들’에서는 다섯 명의 공예가들과 식물을 닮은 상형 문자를 만듭니다. ‘순환과 연결’, ‘바탕과 지탱’, ‘균형과 매개’, ‘화합과 발화’, ‘내포와 결실’의 의미를 담아, 반복적인 손의 노동으로 재료(흙, 금속, 유리, 섬유, 종이)의 고유한 물성이 드러나는 문자를 제작합니다. 손으로 만든 문자는 다음 세대의 해독을 통해 발화하며, 재생과 회복의 의미를 전합니다.

거북이와 함께
작품 정보를 느긋하게
두루미와 함께
작품 정보를 한눈에
거북이와 함께
두루미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