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덕기

민덕기는 파주타이포그라피배곳(PaTI)에서 디자인을 공부했습니다. 다양한 감각의 경험을 목표로 일상과 맞닿은 사물을 제작하는 프로젝트 ‘gghii(기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 가지 이상의 감각이 동시에 열렸을 때 발산되는 기운을 찾아다니며, 재료를 탐구하는 과정에서의 배움을 소중히 여깁니다. 돌고돌고돌고: 날벌레, 퓨어 랜드: 바람이 머무는 땅 등의 전시에 참여했습니다.

  • 서울, 대한민국

00

모든 중간의 과정이 연결되어 만들어지는 것, 그것이 결실이고 생명이다.

열매는 새로운(0) 생명이자 새로운 생명을 품고 있으며, 동시에 다음으로 이어지지 못하고 사라지기도 합니다. 민덕기의 작품은 ‘내포’, ’결실’의 개념을 작업의 방식으로 삼아 그물 형태의 종이를 겹겹이 쌓고 가장 내핵에 존재하는 새로운 생명을 보호하는 여러 형태의 구를 만들어냅니다. 보호막 틈새로 보이는 문자는 당장 물러보여도, 때가 되면 한 겹 한 겹 뚫고 나오면서 더욱 단단해집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2. 기호들

생명에 대한 기록은 다양한 방식으로 전해 내려옵니다. 후대는 기록의 단서를 시대적 틀 안에서 분석하며 과거를 상상하고, 해석을 더해 또 다른 생명으로 재창조합니다. 기록은 생성과 소멸의 순환고리 안에서 발현되는 인간의 의무와 욕망이 혼합된 원초적인 본성일지 모릅니다. ‘기호들’에서는 다섯 명의 공예가들과 식물을 닮은 상형 문자를 만듭니다. ‘순환과 연결’, ‘바탕과 지탱’, ‘균형과 매개’, ‘화합과 발화’, ‘내포와 결실’의 의미를 담아, 반복적인 손의 노동으로 재료(흙, 금속, 유리, 섬유, 종이)의 고유한 물성이 드러나는 문자를 제작합니다. 손으로 만든 문자는 다음 세대의 해독을 통해 발화하며, 재생과 회복의 의미를 전합니다.

거북이와 함께
작품 정보를 느긋하게
두루미와 함께
작품 정보를 한눈에
거북이와 함께
두루미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