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튜디오 베르기니

스튜디오 베르기니는 프란체스코 코르시니(이탈리아)와 크리스티안 요르스베르게(노르웨이)가 운영하는 런던 소재 그래픽 디자인 회사입니다. 2015년 센트럴 세인트 마틴스를 졸업한 뒤 예술가, 기업, 문화 기관 등의 다양한 클라이언트와 함께 아이덴티티, 전시 디자인, 웹사이트 개발 등의 프로젝트를 진행해왔습니다. 두 작가는 개념적이고 정보를 담은 내용 지향적 방식으로 디자인에 접근해 각 프로젝트마다 컨텍스트 이해를 바탕으로 종종 타이포그래피에 기반해 각자의 개성을 담은 적절한 형식을 만듭니다.

티라미수

티라미수는 스튜디오 베르기니를 위한 부적입니다. 티라미수를 가진 스튜디오로서 우리의 개성과 역사와 경험과 미학을 연결하는 개별적이면서도 연관된 의미와 사건을 나타냅니다. 우리는 관람객들이 전시장에서 이 ‘소리 시’(sound poem)의 내용을 수행해 티라미수의 영적인 혜택을 전달받기를 바랍니다.

  1. 티라미수는 커피 향을 풍기는 유명한 이탈리아 디저트입니다. 재료에는 술이 포함되고, 층을 이룬 모양이며, 과거에는 이탈리아 북부의 사창가에서 최음제로 사용했다는 이야기도 전해집니다.
  2. 프란체스코가 2018년에 서울에 왔을 때 ‘망원동 티라미수’라는 큰 간판이 걸린 티라미수 가게를 발견했습니다. 이탈리아인으로서 그는 그 간판을 흥미롭게 보고 나중에 참고하기 위해 사진을 찍었습니다.
  3. 런던에서 최고의 슈퍼마켓 티라미수는 샌즈베리 제품이며, 최악의 티라미수는 코옵(Co-Op) 제품입니다. [자체 리뷰, 2021]
  4. 2021년 스튜디오 베르기니는 주식회사로서 5주년을 기념했습니다. 3월에 기념일을 축하하기 위해 우리는 친구들과 홈메이드 티라미수를 먹었습니다.
  • 2200 × 1200 mm
  • 피그먼트 인쇄
  • 2021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1. 기도들

인간은 옛부터 오랫동안 종교나 법과 같은 추상적 개념을 문자로 시각화해왔습니다. 개인과 집단의 행복을 빌고, 길흉을 점치는 목적으로 부적을 만들거나 별의 운행과 우주의 지도를 해석해 기록하는 등의 행위는 고대로부터 현대까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대상과 현상을 향한 두려움, 흉을 피하고 복을 비는 것은 인간의 근원적 욕망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기도들’에서는 개성 있는 시각적 표현을 선보여온 작가들의 바람과 신념을 다룹니다. 삶의 균형과 이를 염원하는 태도(권도희), 전통과 경험에서 비롯한 지혜(류자오), 개인적 경험을 바탕으로 삼은 행운의 상징(스튜디오 베르기니), 많은 기쁨과 슬픔을 동시에 품은 우리들의 운명(앤서니 람), 가장 기본적인 태도로의 회귀(아틀리에 투 바 비앙), 마음에 새겨두면 좋을 글자들(안마노), 주어진 운명과 욕망 사이의 균형(오닷오오), 순환하는 세상과 이를 차분히 바라보며 삶을 곱씹는 마음(이화영), 신념을 다짐하기 위한 부적(고바야시 이키), 세태와 문화를 향한 비판(티놉 왕실라파쿤) 등 이들이 제시하는 다양한 생각과 감정은 신목(神木)에 매달린 오방색의 댕기처럼 설치됩니다. 여러 문화의 문자와 상징으로 만든 작품 속에 담긴 다양한 바람을 발견해 함께 즐기고 기도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거북이와 함께
작품 정보를 느긋하게
두루미와 함께
작품 정보를 한눈에
거북이와 함께
두루미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