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도희

권도희는 태국 북부의 치앙다오를 기반으로 활동하는 일러스트레이터입니다. 태국 음악에 영향을 받은 한 밴드를 사모하다 그들의 투어 포스터를 작업하면서 지금까지 앨범 커버와 공연 포스터를 작업하고 있습니다. 개인 작업에서는 사람들이 작업에 담긴 내용을 이해하려 하기보다 작업 하나하나마다 다른 시각적 온기를 느끼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내면의 치유와 더 높은 자아를 찾는 여정을 담으려 노력합니다.

333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운은 무엇일까요? 나를 평생 사랑해주고 지원해주는, 든든한 반쪽을 만날 애정운? 내가 누리고 싶은 걸 갖게 해주고, 하고 싶은 걸 하게 해주는 재물운? 뭐니 뭐니 해도 내가 건강해야 모든 것이 의미 있는 법, 그렇다면 건강운?

권도희는 마음을 수련하는 과정에서 앞선 세 가지 가운데 어느 하나 빠지지 않고 조화롭게 균형을 이뤄야 행복에 가까워질 수 있음을 깨달았습니다. 작가는 보는 이에게 세 가지 모든 운을 불러들이는 부적을 제시합니다. 부적은 작가가 사용하는 언어인 한글, 영어, 태국어 세 가지로 이루어집니다. 하나의 언어에 하나의 운을 짝짓고, 해당 언어에 기반한 작가의 경험을 통해 부적을 보는 이들에게 운을 전달하는 방법을 모색하고 염원한 결과입니다. 세 가지의 운은 각각의 운을 대표하는 수정과 함께 더욱 강력한 행운의 의미를 전달합니다. 숫자 3은 동서양을 아울러 완벽한 숫자로 인식된 만큼 작가는 부적 안에 모든 행운을 염원하면서 균형을 이루는 완벽한 에너지를 전달하고자 합니다.

  • 2200 × 1200 mm
  • 피그먼트 인쇄
  • 2021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 곧 업데이트됩니다.

1. 기도들

인간은 옛부터 오랫동안 종교나 법과 같은 추상적 개념을 문자로 시각화해왔습니다. 개인과 집단의 행복을 빌고, 길흉을 점치는 목적으로 부적을 만들거나 별의 운행과 우주의 지도를 해석해 기록하는 등의 행위는 고대로부터 현대까지 크게 다르지 않은 모습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대상과 현상을 향한 두려움, 흉을 피하고 복을 비는 것은 인간의 근원적 욕망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기도들’에서는 개성 있는 시각적 표현을 선보여온 작가들의 바람과 신념을 다룹니다. 삶의 균형과 이를 염원하는 태도(권도희), 전통과 경험에서 비롯한 지혜(류자오), 개인적 경험을 바탕으로 삼은 행운의 상징(스튜디오 베르기니), 많은 기쁨과 슬픔을 동시에 품은 우리들의 운명(앤서니 람), 가장 기본적인 태도로의 회귀(아틀리에 투 바 비앙), 마음에 새겨두면 좋을 글자들(안마노), 주어진 운명과 욕망 사이의 균형(오닷오오), 순환하는 세상과 이를 차분히 바라보며 삶을 곱씹는 마음(이화영), 신념을 다짐하기 위한 부적(고바야시 이키), 세태와 문화를 향한 비판(티놉 왕실라파쿤) 등 이들이 제시하는 다양한 생각과 감정은 신목(神木)에 매달린 오방색의 댕기처럼 설치됩니다. 여러 문화의 문자와 상징으로 만든 작품 속에 담긴 다양한 바람을 발견해 함께 즐기고 기도해주셨으면 좋겠습니다.

거북이와 함께
작품 정보를 느긋하게
두루미와 함께
작품 정보를 한눈에
거북이와 함께
두루미와 함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