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포잔치 2021: 거북이와 두루미

EN



김현진

김현진은 글꼴 및 그래픽 디자이너입니다. 낯설고 아름다운 조형의 글자 탐험을 즐기며 새로운 인상의 한글꼴을 찾습니다. 한글꼴 지도에 빈 좌표를 찾아 채우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으며, 글꼴 외에도 다양한 분야의 디자인 작업을 병행하고 있습니다.

글자굿

김현진은 길흉화복을 비는 굿과 ‘어르신 짤’의 시각적·기능적 측면에서 묘한 공통점을 발견하고, 그 기운을 글꼴 작업으로 옮겼습니다. 작품에서는 ‘어르신 짤’에서 높은 빈도로 사용되는 핵심 메시지가 담긴 여덟 단어가 화면에 등장하며 관람객의 안녕을 기원합니다.

  • 싱글 채널 비디오
  • 2021
  • 글자굿
    김현진, 글자굿
  • 글자굿
    김현진, 글자굿

3. 참 좋은 아침

가족이 모인 휴대전화 대화창에는 구성원들의 안녕을 바라는 메시지가 오갑니다. 이때 주고받는 이미지 파일은 재미있고 흥미롭습니다. 세상의 온갖 좋은 말들을 그러모은 텍스트와 고색창연한 이미지를 조합해 만든 이런 밈(meme)에는 가족의 행복을 비는 정성스러운 마음이 담겨 있습니다. 유전자를 공유한 구성원들의 안녕은 아주 오랜 기원의 대상이기도 합니다. ‘참 좋은 아침’에서는 글꼴 디자이너와 사진가가 각각 ‘안녕의 인사’를 구성하는 두 축인 텍스트와 이미지를 사용해 그들이 받아본 메시지에 따뜻한 화답을 보냅니다. 인터넷 밈뿐 아니라 안녕의 인사가 오가는 실제 시공간을 생각해보면 아무래도 명절 아침 차례상이 먼저 떠오릅니다. 병풍 앞에 차려진 다정한 모습의 오래된 TV들과 그 안에 담긴 메시지를 통해 조롱거리처럼 여겨지는 특정 종류의 밈을, 또는 가족끼리 주고받는 뻔한 인사말을 다른 시선으로 바라볼 기회를 얻으면 좋겠습니다.

3. 참 좋은 아침
거북이와 함께
두루미와 함께
거북이와 함께
작품을 느긋하게
두루미와 함께
작품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