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포잔치 2021: 거북이와 두루미

EN



앤서니 람

홍콩에서 나고 자란 앤서니 람은 비주얼 아이덴티티, 브랜딩, 일러스트레이션, 편집 디자인 등 여러 분야에서 전문 디자이너로 활동합니다. 현재 홍콩 대학교 건축학과에서 강연은 물론 전시회 기획 및 아트 디렉팅, 출판물 디자인 등을 맡고 있습니다.

운명의 미궁

운명은 늘 미스터리한 무언가로 여겨집니다. 통제할 수 없고 예측 불가능한 결과를 초래하는 일련의 사건들이 벌어지지요. 반면 숙명은 예측할 수는 없지만 미리 정해져 있습니다. 복잡하기 그지없고 세심하게 짜인 인생에서 우리는 수많은 기쁨과 슬픔을 겪으며 마지막 지점에 도달해야 합니다. 이윽고 그곳에 다다르면, 모든 문제와 혼란은 무(無)로 돌아가지요. 그리고 또 다른 미지의 차원에서, 또 다른 여행, 또 다른 미궁이 우리를 기다릴 것입니다.

  • 피그먼트 인쇄
  • 2200 × 1200 mm
  • 2021
  • 운명의 미궁
    앤서니 람, 운명의 미궁
  • 운명의 미궁
    앤서니 람, 운명의 미궁

1. 기도들

인간은 예로부터 종교나 법 같은 추상적 개념을 문자로 시각화해왔습니다. 나아가 부적을 만들어 개인과 집단의 행복을 빌고, 별과 우주의 운행을 해석하고 기록해 길흉을 점치는 행위는 고대로부터 현대까지 크게 다름 없는 모습으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눈에 보이지 않는 대상과 현상을 향한 두려움, 흉을 피하고 복을 비는 마음은 인간의 근원적 욕망이기 때문일 것입니다. ‘기도들’에서는 개성 있는 시각적 표현을 선보여온 작가들의 바람과 신념을 다룹니다. 균형 잡힌 삶을 염원하는 태도(권도희), 전통과 경험에서 비롯한 지혜(류자오), 경험에서 우러나온 행운의 상징(스튜디오 베르기니), 기쁨과 슬픔을 동시에 품은 우리의 운명(앤서니 람), 가장 기본적인 태도로의 회귀(아틀리에 투 바 비앙), 마음에 새겨두면 좋을 글자들(안마노), 주어진 운명과 욕망 사이의 균형(오닷오오), 순환하는 세상과 이를 차분히 바라보며 삶을 곱씹는 마음 (이화영), 신념을 다짐하기 위한 부적(고바야시 이키), 세태와 문화를 향한 비판(티놉 왕실라파쿤) 등 작가들이 제시하는 다양한 생각과 감정은 신목(神木)에 매달린 오방색 댕기처럼 설치됩니다. 여러 문화의 문자와 상징으로 만든 작품 속에 담긴 다양한 바람을 발견해 함께 즐기고 기도해주시면 좋겠습니다.

1. 기도들
거북이와 함께
두루미와 함께
거북이와 함께
작품을 느긋하게
두루미와 함께
작품을 한눈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