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요 Intro 섹션 Section 참여작가 Artist 맨 위로 Top
2019
타이포잔치:
6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2019.
10.5.
11.3.
문화역서울
284
Typojanchi
2019:
6th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Oct.5
Nov.3,
2019
Culture
Station
Seoul
284
타이포그래피와 사물:
Typography and Objects:

만화경과 Kaleidoscopes,
다면체와 polyhedrons,
시계와 clocks,
모서리와 corners, 잡동사니와
sundries,
and 식물들 plants
2019 타이포잔치:
6회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Typojanchi 2019:
6th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타이포그래피와 사물:
만화경과 다면체와 시계와 모서리와 잡동사니와 식물들
Typography and Objects
Kaleidoscopes, polyhedrons, clocks,
corners, sundries, and plants
날짜/시간 Date/Time
2019105–113
오전 10시–오후 7
(오후 630분 입장 마감, 휴관일 없음)
Oct. 5–Nov. 3, 2019
10:00–19:00
(Last admission at 18:30, no closing days)
장소 Venue
문화역서울 284
Culture Station Seoul 284
서울특별시 중구 통일로 1
1, Tongil-ro, Jung-gu,
Seoul, Republic of Korea
관람료 Admission
없음 Free

오프닝 Opening
2019104
Oct. 4, 2019

소셜미디어 SNS


타이포잔치 2018-2019
Typojanchi saisai 2018-2019

문의 Contact
2019 타이포잔치 사무국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53
혜영회관 2층 우03060
Secretariat of Typojanchi 2019
2F, Haeyoung bldg., Yulgok-ro 53, Jongno-gu, Seoul, 03060, Republic of Korea
typojanchi@kcdf.kr
타이포그래피와 사물
예술감독 진달래&박우혁
2019 타이포잔치, 타이포그래피와 사물’은 글자와 사물이 만나는 몇 가지 방법들에 대해서다.
사물로 하는 타이포그래피, 사물의 모양을 빌린 글자들, 한 개의 사물과 타이포그래피, 사물과 타이포그래피의 여러 이야기, 타이포그래피와 관련된 물건에 대해서이며, 시작과 끝이 없이 순환하는 사물과 타이포그래피의 공통점에 대해서다.
대부분의 글자는 몇 개의 기호들을 조합해 수없이 많은 낱말들을 만들어낸다. 글자가 주요 재료인 타이포그래피도 같은 원리다. 타이포그래피는 글을 분리하고, 분류하고, 결합하고, 배열해 규칙을 만드는 행위다. 사물의 원리는 어떠한가? 우주의 원리와 마찬가지로 인간의 문화와 역사는 무질서에서 규칙을 찾는 과정이었다. 서로 공명하는 인간의 사고방식과 우주의 법칙에 따라 우리 문화 속 대부분의 사물은 조합의 규칙에 의해 탄생했다. 건축물이나 기계류 같은 구체적인 것들이나, 수학이나 음악 같은 추상적인 것들 모두 조합의 규칙에 따라 창조된다.
글자는 사물을 기호화한 것이며, 동시에 사물 그 자체로 볼 수도 있을 것이다. 글자는 조합의 규칙이 가장 두드러지는 사물이기도 하다. 우리는 타이포그래피의 핵심인 분해와 조립을 단서로 글자와 사물의 관계를 새롭게 바라보려 한다.
타이포그래피는 원래 글자 사용법이지만, 그 행위를 중심에 놓고 본다면, 사물로 하는 타이포그래피도 가능할 것이다. 왜냐하면, 오늘날의 타이포그래피는 더이상 글자 사용 유무만을 가지고 판단할 수 없는 분야이기 때문이다. 글자가 유일한 재료였던 타이포그래피는 이제 그림, 사진, 기호, 움직임, 소리 등 모든 것을 재료로 삼는다.
‘타이포잔치 2019, 타이포그래피와 사물’은 만화경, 다면체, 시계, 모서리, 잡동사니, 식물들 등 총 6개의 소주제로 구성된다. 얼핏 관련짓기 어려워 보이는 6개의 소주제들은 타이포그래피가 사물과 만나는 여러 방식을 상징하는 사물들의 이름을 빌었다.

만화경: 분해하고 조립하는 사물 타이포그래피
만화경 속의 색 조각들은 움직일 때마다 다른 무늬를 만들어낸다. 타이포그래피도 몇 개의 ㄱ, ㄴ, ㄷ 나 a, b, c 등의 알파벳을 움직여 다양한 모양을 만든다. 점, 선, 면 등의 요소로 원이나 삼각형을 만들거나, 블록 장난감으로 다양한 물건을 쌓아올리고, 0에서 9로 모든 숫자를 쓸 수 있는 것처럼 글자들을 조립해 매번 다른 모양을 만들어 낸다. ‘만화경’은 도형, 물건, 동식물, 소리, 동작 등 글자가 아닌 사물로 하는 타이포그래피를 탐구한다.

다면체: 사물의 모양을 빌린 글자들
물방울 모양의 글자, 연기처럼 흩어지는 글자, 반짝이고 매끈한 글자 등 다양한 얼굴의 글자에 대해 이야기한다. 언어가 문자가 되거나, 글자가 구체적인 대상으로 변신하는 사물화의 과정과 결과를 관찰한다. 또, 사물의 형태, 차원, 상태, 구조, 성질 등이 반영된 글자들을 다양하게 소개한다.

시계: 한 개의 사물과 타이포그래피
시계는 시간을 초, 분, 시로 분해하고 조립하는 기계장치다. 시계는 분해하고 조립하는 타이포그래피적 특성이 두드러지는 사물이며, 시계 본체의 입체적 형태와 숫자나 눈금과 같은 평면적인 문자 정보가 결합된 흥미로운 사물이기도 하다. ‘시계’에서는 시계를 한 주제로 여러 작업자들의 시각을 통해 시계의 기계적인 성질, 문자반의 숫자, 기호, 시간 등의 특징과 타이포그래피적 해석을 보여준다.

모서리: 사물과 타이포그래피의 여러 이야기
모서리는 면과 면이 만나는 선을 의미한다.모서리는 다른 것들이 만나는 교차점이면서 새로운 변화의 지점이기도 하다. 여기에서 ‘모서리’는 전시장의 자투리 공간에 설치되는 주기적이며 실험적인 전시 부스를 말한다. 개성있는 활동으로 새롭게 주목받는 디자이너들이 크게 세 주기로 나뉘어 순차적으로 전시에 참여해 ‘타이포그래피와 사물’을 주제로 다양한 해석과 시도를 보여준다.

잡동사니: 타이포그래피와 관련된 물건
거리의 표지판에서 필통 속의 문구류들까지, 우리 생활 속 어디에나 글자들이 있다. ‘잡동사니'에서는 옛날 활자, 타이포그래피 도구, 글자 모양의 가구나 장난감, 글자 비누, 학습 도구, 놀이 도구 등 다양한 물건들을 수집하고, 분류한다. ‘잡동사니’에서는 일상의 물건부터 전문적인 용품까지 가장 직관적인 사물과 타이포그래피의 예들을 볼수 있다. 또, 이와 관련된 새로운 물건을 기획하고 제작한 결과물들도 전시된다.

식물들: 순환의 사물, 순환의 타이포그래피
낱자가 모여 낱말로, 낱말이 모여 글줄로, 글줄이 모여 글이 된다. ‘식물들’에서는 작은 조각이 다음의 큰 조각으로, 그 조각이 다음의 더 큰 조각으로 이어지는 타이포그래피의 순환 구조와 그것을 그대로 닮은 자연의 순환을 병치해 탐구한다. 순환의 구조가 두드러지는 한글을 중심으로 다양한 언어의 활자들을 수집해 낱자부터 텍스트까지 이어지는 순환의 풍경이 나타나는 활자의 숲을 구성한다. 특별히 타입 디자인의 새로운 기술로 떠오르고 있는 베리어블 폰트를 소개한다.


Typography and Objects
Art Director Jin Dallae & Park Woohyuk
‘Typojanchi 2019, Typography and Objects’ is about some ways of gathering letters and objects.
This is about typography which involves objects, letters that adopt the forms of objects, one object and typography, diverse stories on objects and typography, the object which is related to typography, and the common point between objects and typography endlessly circulates without a start or end.
Most letters create numerous words by combining some symbols. The same principle applies to typography, which requires letters as the main material. Typography is an action to create a rule by dividing, sorting, combining, and composing. What is the principle of the object? As the principle of the universe, human culture and history have been in the process of finding rules from chaos. Most of the objects in our culture were created by the rules of the combination according to the human mind and the cosmic law resonating with each other. The Concrete, such as architecture and machinery, and the Abstract, like mathematics and music, are all created according to the rules of the combination.
Letters are the symbolized form of the objects, and at the same time, it can be seen as the objects themselves. Letters are also the most striking material about the rules of the combination. We are trying to look at the relationship between letters and objects as a clue to decomposition and assembly, the core of typography.
Originally, typography was a way to use letters. However, when focusing on its action, typography can be rediscovered as objects. This is because today’s typography is no longer judged by the use of letters. Whereas letters used to be considered the only ingredient, typography now includes pictures, photographs, symbols, movements, sounds, and almost anything else.
‘Typojanchi 2019, Typography and Object’ consists of six subcategories: Kaleidoscopes, Polyhedrons, Clocks, Corners, Sundries, and Plants. The six titles, which seem difficult to relate to each other, refer to the names of things that symbolize the way typography meets the objects.

Kaleidoscopes:   breaking down and structuring the object typography
The coloured scraps in the kaleidoscopes make different patterns as they move. Typography also creates a variety of shapes by arranging alphabets such as ㄱ,ㄴ,ㄷ or a,b,c. Typographic combination can invent various forms such as elements of dots, lines, and surfaces becoming geometries, toy blocks becoming structures, and zero to nine becoming all existing numbers. The ‘Kaleidoscopes’ searches for typography involving objects such as figures, materials, animals, plants, sounds, and movements, rather than just letters.

Polyhedrons:   letters that borrow the shapes of objects
The exhibition displays the various expressions of letters, such as water-drops, mist, and glossiness. It observes the process of letters transforming into concrete objects and the outcomes of the transformation. It also introduces various letters that reflect the forms, dimensions, status, structure, and properties of objects.

Clocks:   one object and typography
A clock is a device that divides and assembles time into seconds, minutes, and hours. A clock is a striking object that shares typography’s characteristic of disassembling and assembling, and it is also an interesting object that combines the stereoscopic form of the clock itself and flat text information such as numbers and scale marks. ‘Clocks’ presents typographic analysis and the mechanical properties of the clock—the numbers, letters and time on the face of the clock—through the view of various designers with the theme of the clock.

Corners:   many stories of objects and typography
A corner means a point where two surfaces intersect. A corner is an intersection where different things meet and also a point of change. Here, ‘corner’ means a periodic and experimental exhibition booth installed in an unused part of the gallery. Emerging designers who have attracted attention for their unique styles are divided into three main periods and participate in the exhibition in sequence to show various interpretations and experiments on ‘typography and object.’

Sundries:   Objects related to typography
From the signals on the street to the stationaries in the pencil case; there will always be letters in our life. In ‘Sundries', various objects such as old types, typography tools, letter-shaped furniture or toys, letter soaps, learning tools, games are collected and classified. ‘Sundries' presents the example of the most intuitive objects and typography, from daily objects to professional goods. Furthermore, the outcomes of the planning and production of new objects related to the theme are displayed.

Plants:   The object of circulation, the typography of circulation
The combination of letters become a word, words become a line of writing, and lines become a text. In ‘Plants', we are going to explore the circulation of typography in which a small piece links to the next. The composition leads to the more significant part, by juxtaposing with the circulation of nature resembling the flow of typography. This method can form a forest of different types that show a circulative scenery from the alphabets to the texts by collecting diverse types from different languages, centering on Hangul where the structure of circulation is prominent. We especially introduce ‘the Variable Font' that emerges as a new technique of type design.
만화경 Kaleidoscope
분해하고 조립하는 사물 타이포그래피
Breaking down and structuring the object typography
큐레이터 박찬신
Chanshin Park
다면체 Polyhedrons
사물의 모양을 빌린 글자들
Letters that borrow the shapes of objects
큐레이터 김어진
Eojin Kim

시계 Clocks
한 개의 사물과 타이포그래피
One object and typography
큐레이터 용세라
Sera Yong


모서리 Corners
사물과 타이포그래피의 여러 이야기
Many stories of objects and typography




잡동사니 Sundries
타이포그래피와 관련된 물건
Objects related to typography
큐레이터 이윤호, 김강인
Yunho Lee, Kang-in Kim



식물들 Plants
순환의 사물, 순환의 타이포그래피
The object of circulation, the typography of circulation
함민주, 노은유
Minjoo Ham, Eunyou Noh

만화경
Kaleidoscope
다면체
Polyhedrons
시계
Clocks
모서리
Corners
잡동사니
Sundries
제조사
manufacturer
작가미상
unknown
식물들
Plants
배리어블 타입 쇼
Variable Type Show
토크 1
타이포그래피와 사물이 만나는 방법
105일 토요일
14:00 - 16:00
문화역서울284 RTO
일상의실천
플로리안 람
저스트 프로젝트
투오마스 코르타이넨
토크 2
한글 디자인, 그리고 배리어블 폰트
109일 수요일
14:00 - 16:00
문화역서울284 RTO
최정호(AG타이포그래피연구소, 구모아)
류양희
노은유, 함민주
토크 3
일상 사물에 적용된 타이포그래피
1019일 토요일
14:00 - 16:00
문화역서울284 RTO
채혜선(우아한형제들, 브랜드와문화디자인팀)
햇빛스튜디오
Talk 1
How to Combine Typography and Objects
Oct.5
Culture Station Seoul 284
Everyday Practice
Florian Lamm(Lamm & Kirch)
JUST PROJECT
Tuomas Kortteinen
Talk 2
Hangeul Design and Variable Fonts
Oct.9
Culture Station Seoul 284
Jeongho Choi(AG Typography Institute, Moa Ku)
Yanghee Ryu
Eunyou Noh & Minjoo Ham
Talk 3
Typography Applied to Everyday Objects
Oct.19
Culture Station Seoul 284
Hyesun Chae(Brand & Culture Design Team, Woowa Brothers)
Sunny Studio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국제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조직위원회

협력
국립한글박물관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공인
국제디자인협의회

조직위원회
정병규
김경선
심동섭
권수진
안병학
유정미
최봉현

운영위원회
이재원
김영나
박연주
이재민
이충호
크리스로
김강인
김어진
노은유
박찬신
용세라
이윤호
함민주
윤충근
예술감독
진달래&박우혁

큐레이터
김강인
김어진
노은유
박찬신
용세라
이윤호
함민주

사무국
류영미
우민정
정현숙

코디네이터
윤충근

그래픽 디자인
유명상

웹사이트 디자인
송예환

공간 디자인
818 건축사사무소
신익균
황지훈
스튜디오 프레그먼트
티엘 스튜디오

사진
박기수

번역
문소영

교열
신혜정
후원
네이버
월간 〈디자인〉
디자인프레스
두성종이
whatreallymatters
CA BOOKS
일본국제교류기금 서울문화센터
직지소프트
네오룩


Hosted by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rganized by
Korea Craft & Design Foundation
Organizing Committee of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In Cooperation with
National Hangeul Museum
Korean Society of Typography

Endorsed by
ico-D

Organizing Committee
Chung Byoungkyoo
Ahn Byunghak
Choi Bonghyun
Kim Kyungsun
Shin Dongseob
Gwon Sujin
Yoo Jungmi

Promotion committee
Chris Ro
Kim Youngna
Lee Choongho
Lee Jaemin
Lee Jaewon
Park Yeonju
Ham Minjoo
Kim Eojin
Kim Kang-in
Lee Yunho
Noh Eunyou
Park Chanshin
Yong Sera
Yoon Choong-geun

Art Director
Jin Dallae & Park Woohyuk

Curator
Ham Minjoo
Kim Eojin
Kim Kang-in
Lee Yunho
Noh Eunyou
Park Chanshin
Yong Sera

Committee
Youngmi Ryu
Minjeong Woo
Hyonsuk Chung

Coordinator
Yoon Choong-geun

Graphic Design
Myungsang Yu

Website Design
Yehwan Song

Photograph
Kisu Park

Translation
Soyoung Moon

Revision
Hyejung Shin
Installation
818 architects
Ik-kyun Shin
Jihoon Hwang
Studio Fragment
Tiel Studio

Photograph
Park Kisu

Sponsored by
Naver
Monthly 〈Design〉
Design Press
Doosung Paper
whatreallymatters
CA BOOKS
Japan Foundation Seoul
Jikji Soft
Neol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