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사 내용 - 타이포잔치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T
Y
P
O
J
A
N
C
H
I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행사내용

Slide 1

둥근 것(The Round)

작품명

보다, 보여주다 사이(Unfolding Structure)

작가

김용주

작품소개

전시 캐비닛(cabinet)은 텍스트(text)로부터 탄생한다. 작품에 대한 전시 디자이너의 해석, 번역, 해체에 따라 전시는 사물, 공간, 경험이라는 환경적 물성을 갖게 된다. 전시 캐비닛은 보통의 ‘가구’와는 분명히 다른 측면이 있다. 태생적으로 캐비닛은 전시물의 성격에 따라 기능과 형태가 결정되고, 그 형태적 구조는 최소한의 모듈 조합으로 완성된다. 이러한 일련의 과정과 결과는 타이포그래피의 원리와 유사하다. 캐비닛과 타이포그래피는 자기 충족적이지 않고 내용과 맥락에 따라 결정된다. 타이포그래피가 사용 방식에 따라 확장, 설명, 변환되듯이, 캐비닛도 여닫는 사용자의 행위에 따라 변주된다. 김용주의 캐비닛은 사물이자 활자이며, 동시에 일종의 타이포그래피이다.

Slide 2

둥근 것(The Round)

작품명

탁자 역, 섬 조각(Island sculpture of table role)

작가

신익균

작품소개

〈탁자 역, 섬 조각〉은 탁자의 형태에 가까운 조각들과 도저히 탁자라고 생각하기 어려운 범위의 크고 작은 조각들로 구성되어 있다. 시각예술작품이 본연의 의미를 오롯이 가지는 것이 아니라, 작가 또는 사용자가 말하고자 하는 이야기에 따라 역할을 행하는 방식으로 존재한다는 생각에 바탕을 두고 있다. 사물이 존재하는 방식은 고정된 것이 아니라, 주어진 환경과 목적에 따라 변용되고 또한 그 가치 역시 변할 수 있을 것이다.

Slide 3

둥근 것(The Round)

작품명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 그래픽 디자인
(Graphic design of Typojanchi Saisai 2018-2019)

작가

팡팡팡 그래픽 실험실

작품소개

인터넷 세계에 수없이 나타났다 사라지는 소모적인 이미지(이하 ‘짤’)는 현시대의 특별한 ‘사물’이다. 특정한 이름으로 정의할 수 없는 이들은 사용자들이 실재하는 사물을 재해석함으로써 새로운 사물로 재탄생한다. 디자이너의 해석으로 활자들을 새롭게 탄생시키는 타이포그래피와 같다. <타이포잔치 사이사이 2018-2019〉의 그래픽 디자인은 타이포그래피의 여러 방법(늘리기, 분해하기, 움직이기, 펼치기, 결합하기 등)을 사용해 기존의 사물을 재해석해 새로운 타이포그래피의 짤을 실험한다.

Slide 4

둥근 것(The Round)

작품명

시계태엽 오랑(A Clockwork Orang)

작가

두루미와 날치

작품소개

두루미와 날치는 ‘살아있는 유물/유물(스스로를 사물화하기)’과 ‘프레임 없는 화면(사물을 유물화 하는 미디어의 틀)’을 주제로 한다. 두루미와 날치는 박물관에 놓인 유물을 연기하고(퍼포먼스), 전시된 유물들은 본인들을 유물화 시킨 미디어를 환기한다. 각 요소는 서로 교차하고 충돌하며 미디어와 신체 그리고 사물에 대한 새로운 감각을 실험한다.

Slide 5

둥근 것(The Round)

작품명

다양한 출력환경을 위한 규칙 아카이브
(Rules Archive for the multitude of web environments)

작가

송예환

작품소개

웹사이트는 디스플레이의 크기와 해상도에 따라 출력 결과가 다르다. 서로 다른 출력 환경에서 일관된 수준의 가독성과 타이포그래피를 유지하기 위해 웹사이트에는 규칙이 적용된다. 〈다양한 출력환경을 위한 규칙 아카이브〉는 그 규칙들을 수집해 관찰하고 비교하는 작업이다.

Slide 6

둥근 것(The Round)

작품명

불명확한(Unclear)

작가

용세라

작품소개

사람 혹은 지역에 따라 다른 단어로 불리는 사물, 명확한 단어의 이름을 갖고 있지 않은 추상적이고 개념적인 사물, 대응하는 단어가 많은 사물, 대응하는 단어가 무엇인지 예측하기 힘든 혹은 애매한 사물들에 대한 작업이다. 전시 공간의 한쪽 면에는 작가가 지시하는 단어가, 다른 한쪽 면에는 해당 단어를 작가의 방식대로 표현한 사물이 보인다. 관람객은 이것들을 동시에 볼 수 없기 때문에 불편함을 겪게 되는데, 단어만을 보았을 때는 작가가 그것을 어떻게 표현했을지 상상하고 반대로 사물만을 보았을 때는 그것이 무엇인지 고민하게 된다.

Slide 7

둥근 것(The Round)

작품명

Stationa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