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
Y
P
O
J
A
N
C
H
I
페이스북
트위터
인스타그램

행사주제

동아시아의 불꽃

<타이포잔치 2011: 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는 바로 우리가 서 있는 지점에서 시작하고자 합니다. 한국의 바로 주변 국가는 중국과 일본입니다. 이들의 공통점은 같은 한자 문화권에 뿌리를 둔 동아시아의 핵심국가라는 점입니다. 문화와 전통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세 나라는 눈부신 경제 발전상으로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켰으며, 이제 세계 문화의 큰 중심축이 될 것이라는 점에서도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한 나라의 문화를 접하게 되는 첫 통로는 글자 문화입니다. 타이포그래피는 글자의 시각적 형태를 보여주는 것으로써 그 나라의 글자 문화뿐 아니라 시각 문화를 가장 잘 집약해서 볼 수 있는 키워드이기도 합니다. 이점에서 <타이포잔치 2011>은 동아시아 3개국의 타이포그래피를 낱낱이 비추는 거울의 역할을 하고자 합니다. 관람객들은 가깝고도 먼 나라로 여겨졌던 세 나라의 글자 문화의 같음과 다름, 혹은 현재와 미래를 찾아낼 수 있을 것입니다.

발췌: 타이포잔치가 다시 열립니다
이병주 예술감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