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Loading

타이포잔치 2017: 몸
5회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2017.9.15 – 10.29
문화역서울 284외 기타 지정된 장소
Typojanchi 2017: Mohm
5th International Typography Biennale
2017.9.15 – 10.29
Culture Station Seoul 284 and other corresponding places

5회를 맞는 2017 타이포잔치는 그 교류와 변화의 중심에 인간이 있다는 철학적 인식을 바탕으로 ‘몸과 타이포그래피’라는 주제를 교환, 연쇄 고리, 유대, 전이성, 관계, 마이크로-커뮤니티, 개입, 대화, 틈, 사건, 이웃, 구체적 공간, 공존, 로우 테크, 협상, 변수, 단역의 사회, 투영성, 참여, 접속 등으로 대변되는 다양한 사회문화적 문제들을 텍스트와 이미지로 탐험하는 놀이와 실험의 장이 될 것이다. The 5th edition of Typojanchi 2017 will explore social and cultural issues known as exchange, succession, bond, transfer, relationship, micro-community, interaction, dialogue, interval, affair, neighbour, specific space, coexistence, low-tech, negotiation, variable, society of minors, projection, and connection within the theme of ‘Body and Typography’.

몸, 문자언어, 타이포그래피
총감독 안병학
Body, Written Language, and Typography
Director. Ahn Byunghak

우리는 오랫동안 ‘몸’ 의 가치를 잊었다. 지나치게 분업화된 시스템은 감각과 직관을 경멸하며 이성과 논리를 찬양했다. 다시 ‘몸’이다. ‘몸’ 은 감각과 직관의 총체이자, 자연의 원리에 지배 받는 실체이다. 넓은 의미에서 ‘몸’ 은 ‘움직임’, ‘노동’, ‘반복적 창조 행위’ 의 매개이자, ‘큰 것에 반한 작은 것의 가치’, ‘보편성에 반한 다양성의 가치’, ‘기성에 반한 직접 만드는 것의 가치’, ‘위에서 아래로에 반한 아래에서 위로의 가치’ 에 대한 상징이며, 시각예술과 사회문화 전반에 요구되는 변화의 상징이다. The value of ‘body’ has long been forgotten. The specialization has been systemized alongside the blind faith toward reason and logic. ‘Body’ is the whole of intuition and sense, as well as substance ruled by the principle of nature. In a broad sense, body is a medium of motion, labor, repeatable creation, and a symbol of value for ‘a small thing against massiveness’, ‘diversity against universality’, ‘making against precast products’, and ‘bottom-up against upside-down’, and also a symbol of demand for changes of visual culture.

형이상학의 오랜 역사에서 문자는 절대 이성을 교란하고 음성 언어의 지위를 찬탈하는 불순한 것이다. 그러나 활자문화와 영상문화는 문자 그 자체에 생명력을 부여하며 글자의 해방을 가져왔다. 문자는 주변 영역, 학문, 현상의 맥락이 속에서 관계적 의미를 만들어낸다. 이러한 속성 위에서 문자에 시각적 지위를 부여하는 순간, 문자는 의미의 무수한 숲에서 연결과 확장을 반복하며 살아 움직인다. 오랜 형이상학적 편견이 만들어낸 편견으로부터 문자언어가 회복한 권리는 글자에 ‘실체적 몸’으로서의 유기체적 지위를 부여한다. The written language in the long history of metaphysics has been the impure thing which disturbs the absolute reason and seizes the status of spoken language. Yet, the printing culture and image culture have liberated written language granting rights and vitality as it is. Written language makes contextual meanings in relation to the surrounding areas, studies, and phenomena. Alongside the context, written language lively floats in the lush forest of meanings, expanding its meanings and generating numerous links between them. In this manner, the rights of written language recovered from the prejudice set by metaphysics for a long time allows letters organic status as substantive ‘body’.

글자는 이제 단순한 소통의 도구가 아닌, 의미의 생성과 소멸의 반복에 직접 관여하는 그 자체로 하나의 매체이자 방법론이다. 디자이너는 글자를 소재로 한 타이포그래피를 통해 형식을 생성하고, 분절하며, 다시 재조합 하는 방식으로 의미와 의미의 관계를 탐험한다. 타이포그래피는 이제 글자 그 자체의 조형성에 대한 창조 행위를 포함하여, 유기적 ‘몸’으로서 글자에 생명력을 부여하고, 글자와 주변 영역이 만들어내는 관계를 탐험하며, 시각적 문법 체계 안에서 말을 건다. The written language now is not a simple tool for communication, but, as it is, a medium and a methodology that intervene the birth and death of meanings. Designers explore the relation of meanings with type in a way of making a form, dividing it into segments, and recombining it. Typography, a creative work to seek formative values utilizing type, gives written language vitality as an organic ‘body’, and talk to people in a grammatical visual structure, exploring the relational contexts produced by type and surroundings. We hope that the various creative perspectives of the 5th Typojanchi within the subject ‘body’ not only provokes curiosity to the experimental event but also provides diverse future issues on the role of typography and design in fantasy.

타이포잔치 2017 세미나/톡 시리즈 Typojanchi 2017 Seminar/Talk Series

9.8 – 9 Sep 8 – 9

오픈톡: 네이버 커넥트홀 (분당) Open Seminar/Talk: Naver Connect Hall (Bundang)

10.13 Oct 13

스페셜톡: 현대 모터스튜디오 서울 Special Seminar/Talk (Hyundai Sans): Hyundai Motorstudio Seoul

9.16 – 10.28 Sep 16 –
Oct 28

작가톡: 문화역서울284 (매주 토요일)

*자세한 스케줄은 다시 알려드리겠습니다.
Artist Talk: Culture Station Seoul 284 (Every Saturday)

* A detailed schedule will be posted soon later.

타이포잔치 2017 연계 전시 Typojanchi 2017 Corresponding Exhibitions

9.15 Sep 15

플래그: 019 겐트, 벨기에 Flags: 019 Ghent, Belgium

연결하는 몸, 구체적 공간 (타이포잔치/서울아트스테이션 협업 전시)
 Connected Body, Specific space (Collaboration with Seoul Art Station)

9.15 – 10.29 Sep 16 —
Oct 29

전시1: 문화역서울284 RTO E1. Culture Station Seoul 284

9.2 Sep 3

(예정) 전시2: 서울 시내 버스 정류장 곳곳 E2. Bus Stops here and there in Seoul

9.2 Sep 3

(예정) 전시3: 우이선 경전철(성신여대역, 보문역) E3. Ui Tram (Sungshin Women’s University and Bomun Platform)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 사단법인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메인 후원: 네이버문화재단, 현대자동차
후원: 어도비코리아, 두성종이, 일본국제교류기금, 패스트캠퍼스, 스몰하우스빅도어

협력: 서울시, 019 겐트
Hosted by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Organized by Korea Society of Typography and Korea Craft and Design Foundation
Main Sponsors: NAVER Cultural Foundation Corp., Hyundai Motor Company

Sponsors: Adobe Korea, Doosung Paper, The Japan Foundation, Fast Campus, Small House Big Door
In cooperation with: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019 Gh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