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포잔치 2013
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8월 30일 – 10월 11일
오전 10시 – 오후 7시
매주 월요일 휴관
관람료 없음

문화역서울 284
100-162 서울특별시 중구 통일로 1번지
전화 02-3407-3500
팩스 02-3407-3510

twitter@typojanchi
facebook.com/typojanchi2013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크레딧

타이포잔치 2013 사무국
110-2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53
혜영회관 5층
전화 02-398-7945
팩스 02-398-7999
이메일 typojanchi@kcdf.kr

타이포잔치 2011

English / 한국어


외계
 
2013
단채널 비디오
서울스퀘어 미디어 캔버스 상영용으로 제작

김경주
1976년생, 한국

민본
1981년생, 한국


김경주의 시는 2000년대 젊은 시인들의 반서정적 전위에 서면서도, 한편으로는 낭만적인 것의 광휘를 거의 폭력적인 수준으로 드러낸다. 그의 시는 연극과 미술, 영화의 문법을 넘나드는 다매체적 문법과 탈문법적 언어의 범람, 그리고 낭만적 감수성의 극한에서 그것이 어떻게 폭발하고 다른 차원으로 넘어가는지를 극적으로 보여준다. 김경주는 서강대학교 철학과를 졸업했고, 한국예술종합학교 음악극 창작과 전문사 과정에 재학하며 동덕여자대학교 문예창작학과 초빙교수로 재직 중이다. 2003년 «서울신문» 신춘문예에 ‹꽃 피는 공중전화›가 당선되어 등단했다. 시집으로 «나는 이 세상에 없는 계절이다», «기담», «시차의 눈을 달랜다» 등이 있다. 세 번째 시집 «시차의 눈을 달랜다»로 2009년 제28회 김수영 문학상을 수상했다.

디자이너 민본은 스페인에서 라틴 알파벳 글씨체와 활자체의 다면적 양태를 접하고 레딩 대학교에서 활자에 관한 체계적 교육을 받은 바탕에서, 라틴 알파벳과 한글의 형태와 운용 방식을 다각도로 연구하는 폰트 디자인과 이론 작업에 주력한다. 서울대학교 산업디자인과에서 학사, 스페인 바르셀로나 대학교와 영국 레딩 대학교에서 석사를 마쳤다. 한겨레신문사에서 기자직 디자이너로, 에스투디오 그루포 에레에서 폰트 디자이너로 활동한 바 있고, 지금은 미국 캘리포니아 쿠퍼티노의 애플 본사에서 근무하는 중이다.

민본은 김경주의 ‹외계›에 담긴 다의적 단어들, 대비되고 반전을 일으키는 심상들에 주목한다. 시의 문장과 단어를 구성하는 글자들의 타이포그래피 기본 요소를 변형함으로써 시각적 서사를 표현하며, 그 방법으로는 일정한 축을 따라 글자 형태를 변형해주는 폰트 디자인 소프트웨어 기능을 적극적으로 활용한다.


외계
 
양팔이 없이 태어난 그는 바람만을 그리는 화가畵家였다
입에 붓을 물고 아무도 모르는 바람들을
그는 종이에 그려 넣었다
사람들은 그가 그린 그림의 형체를 알아볼 수 없었다
그러나 그의 붓은 아이의 부드러운 숨소리를 내며
아주 먼 곳까지 흘러갔다 오곤 했다
그림이 되지 않으면
절벽으로 기어 올라가 그는 몇 달씩 입을 벌렸다
누구도 발견하지 못한 색色 하나를 찾기 위해
눈 속 깊은 곳으로 어두운 화산을 내려 보내곤 하였다
그는, 자궁 안에 두고 온
자신의 두 손을 그리고 있었던 것이다
 
[김경주, 2006]

Alien

도판 제공: 작가


Alien

도판 제공: 작가


Alien

도판 제공: 작가


Alien

도판 제공: 작가


Alien

도판 제공: 작가


촬영: 백원기. 비디오 스트리밍: 유스트림


© 타이포잔치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