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포잔치 2013
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8월 30일 – 10월 11일
오전 10시 – 오후 7시
매주 월요일 휴관
관람료 없음

문화역서울 284
100-162 서울특별시 중구 통일로 1번지
전화 02-3407-3500
팩스 02-3407-3510

twitter@typojanchi
facebook.com/typojanchi2013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크레딧

타이포잔치 2013 사무국
110-2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53
혜영회관 5층
전화 02-398-7945
팩스 02-398-7999
이메일 typojanchi@kcdf.kr

타이포잔치 2011

English / 한국어


세이카이샤 신서
 
2011–현재
오프셋, 무선철에 표지, 커버, 띠지
각각 10.8 x 17.2 cm, 두께와 쪽수 다양
도쿄: 고단샤

요시오카 히데노리
1976년생, 일본

요시오카 히데노리는 도쿄에서 활동하는 그래픽 디자이너다. 소규모 스튜디오 셉템버 카우보이를 운영하며, 주로 도서 디자인에 집중해 세이카이샤, 쇼가쿠칸, 고단샤, 후쿠인칸 서점, 이스트 프레스, 포레스트 출판, 아사히 출판, 릭실 출판 등에서 펴낸 책을 디자인했다.

세이카이샤 신서는 지적 호기심을 충족시키는 도구일 뿐 아니라 젊은이에게 스스로 미래를 열어갈 수 있는 지적 ‘무기’를 제공한다는 목적으로 발행되는 총서다. 디자인 전략 역시 젊은 독자에게 호소하는 데 중점으로 두고 마련되었다. 표지 요소는 최소화하고, 표제가 두드러지게 한다. 선명한 색과 발랄한 타이포그래피로 이루어진 띠지는 단순한 표지와 뚜렷한 대조를 이룬다. 때로는 거친 사진이나 만화 등의 이미지가 띠지에 실리기도 한다. 이러한 접근법은 과거 신쇼 총서의 보수적인 디자인과 선명하게 차별된다.

세이카이샤 신서가 보여주듯, 띠지는 일본 도서 디자인에서—정도는 덜하지만 한국에서도—중요한 비중을 차지한다. 띠지에는 흔히 광고 성격의 정보가 실리고, 표지에는 편집적 내용이 실린다. 이러한 이중성은 책 표지 디자인에서 종종 상충하는 두 요건을 반영한다. 시장에서 책 표지는 상품 선전 포스터와 크게 다르지 않은 광고 노릇을 한다. 그러나 통합된 물건의 일부로서 표지는 본문을 존중하고 반영해야 한다. 표지와 띠지에 서로 다른 역할을 부여하는 것은 그러한 문제를 해결하는 방법이다. 벗겨내면 그만인 띠지에 덜 ‘고상한’ 임무를 맡김으로써 책 자체는 고결성을 보존할 수 있다. 그러나 두 부분의 관계는 실험 대상이 될 수도 있으며, 몇몇 디자이너의 작품은 그에 관한 인식을 보여준다.


요시요카-히데노리-3

요시요카-히데노리-6

요시요카-히데노리-7

요시요카-히데노리-9

요시요카-히데노리-11

요시요카-히데노리-13

요시요카-히데노리-15

요시요카-히데노리-17

요시요카-히데노리-19

요시요카-히데노리-21

요시요카-히데노리-23

요시요카-히데노리-25

요시요카-히데노리-27

요시요카-히데노리-29

요시요카-히데노리-31

요시요카-히데노리-33

요시요카-히데노리-35

요시요카-히데노리-37

요시요카-히데노리-39

© 타이포잔치 2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