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이포잔치 2013
서울 국제 타이포그래피 비엔날레

8월 30일 – 10월 11일
오전 10시 – 오후 7시
매주 월요일 휴관
관람료 없음

문화역서울 284
100-162 서울특별시 중구 통일로 1번지
전화 02-3407-3500
팩스 02-3407-3510

twitter@typojanchi
facebook.com/typojanchi2013

주최
문화체육관광부

주관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국타이포그라피학회

크레딧

타이포잔치 2013 사무국
110-240 서울시 종로구 율곡로 53
혜영회관 5층
전화 02-398-7945
팩스 02-398-7999
이메일 typojanchi@kcdf.kr

타이포잔치 2011

English / 한국어



 
2013
단채널 비디오
서울스퀘어 미디어 캔버스 상영용으로 제작

심보선
1970년생, 한국

노은유
1983년생, 한국


심보선은 삶에 대한 성찰을 진지하고 진솔한 일상어로 풀어내는 시인이다. 시와 정치의 접속을 깊이 고민하는 시인이기도 하다. 그러나 그는 쓸모 있는 것을 만드는 노동이 아니라 쓸모 없는 것을 만드는 사랑에 관심을 둔다. 이러한 시작을 통해 그는 예술의 적요함보다 타인과 연대가 느껴지는 코뮌을 꿈꾼다. 심보선은 서울대학교 사회학과를 졸업하고 미국 컬럼비아 대학교에서 사회학 박사 학위를 받았다. 199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 ‹풍경›이 당선되면서 등단했다. 2011년 제11회 노작문학상을 수상했으며, 시집으로 «눈앞에 없는 사람», «슬픔이 없는 십오 초»가 있다. ‘21세기 전망’ 동인으로 활동 중이다.

디자이너 노은유는 일본어 발음을 한글의 제자 원리에 따라 표기하는 ‹소리체›를 스케치했고, 한자 명조체 혹은 순명조체 계열로 불리는 ‹로명체›를 디자인하는 중이다. 홍익대학교에서 ‹최정호 한글꼴의 형태적 특징과 계보 연구›로 박사 학위를 받았다. 활자공간을 거쳐, 현재 안그라픽스 타이포그라피연구소에서 선임연구원으로 활동하며 홍익대학교, 건국대학교에서 한글 디자인을 강의한다.

심보선과 노은유의 합작 ‹둘›은 “두 줄기의 언어, 두 갈래의 기호, 두 편의 활자극”을 지향한다. 언어 기호의 중의성, 그리고 지면과 화면이라는 매체의 이중성을 포착한다.



 
두 줄기의 햇빛
두 갈래의 시간
두 편의 꿈
두 번의 돌아봄
두 감정
두 사람
두 단계
두 방향
두 가지 사건만이 있다
하나는 가능성
다른 하나는 무(無)
 
[심보선, 2008]

심보선 / 노은유

도판 제공: 작가


심보선 / 노은유

도판 제공: 작가


촬영: 백원기. 비디오 스트리밍: 유스트림


© 타이포잔치 2013